Logo
성장하고픈뉴닉
지금 교육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고1때 문과지망했다가 고2 올라가면서 이과로 갑자기 결정했어요… 그냥 고1때 친했던 친구들이 다 이과를 지망했기에 고1에 쌓아온 생기부도 무시할만큼 급 틀었던걸로 기억해요 원래 진로는 정하지 않고 막연히 정치경제쪽으로 가어지란 생각이었어요 하지만 이과를 오니 뭘 해야할지 모르겠고 선행을 문과 기준으로 했기에 수학성적이 떨어졌죠…하지만 후회는 없어요☺️☺️ 매사에 학교생활,공부 열심히 하다보니 이과에 화학이란 좋아하는 과목이 생기고 거기에 맞추어 대학을 지원했습니다
성장하고픈뉴닉
결국 화학과를 다니면서 약대편입을 알게되고 운이 좋게도 편입을 성공해서 약대를 졸업했습니다 물론 대학교에서 화학과 다니면서 문과를 내가 갔다면 더 좋은 대학교를 갈 수 있지 않았을까 였지만… 화학과를 다녔기에 약대편입이라는 기회도 온 거 같아요🙂 현재 문과친구들은 성적에 상관없이 취준을 준비하는게 대부분이고 이과 친구들은 대학교 과 맞추어서 대부분 취업을 했어요 (다 좋은데 간건 아닙니다 ㅜ) 어찌될지는 아무도 모르니 매사에 최선을 다한다면 여러가지 기회가 열려요. 진로는 잘 바뀌기에 대략적인 틀만 지금 세우는걸 추천해요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