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지혜
더 이상 소속된 조직과 그 안의 역할만으로 업을 규정하기 어렵고, 일의 형태와 방식도 다양해지고 있다. 얼마 전 끝난 <회사 만들기>라는 이름의 전시는 ‘나의 일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전시였다.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했지만, 사장이 되고 싶은 사람에게만 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밥벌이를 넘어 성취와 기여로 존재감을 확인하는 ‘일’을 더 잘해내고 싶은 개인들의 성장이 부각되는 시대다. 누군가를 따라 배우는 선배의 존재보다 동일선상에서 지식과 지혜를 나누는 커뮤니티의 존재가 더욱 주목받는 것 역시 이런 이유는 아닐지.
지혜
언급된 내용은 회현에 위치한 ’피크닉‘에서 2023년 10월부터 2024년 2월까지 진행했던 <회사 만들기 Entrepreneurship> 제목의 전시다.
👍
1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