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두색메모지
전문의 파업이 길어지자 PA 간호사에게도 의사의 권한 중 일부를 주겠다는 이야기가 들리네요. 여태까지 암묵적으로 해오던 일의 범위를 명확하게 해준다는 측면에서는 좋지만 보상은 확실하게 있었으면 합니다. 간호법 제정에 대해 검토한다는 것 역시 늦은 감이 있지만 반가운 일입니다. 의협은 의사들 파업하는 와중에 안 된다고 반대한다던데 아무리 봐도 떼쓰는 것 같아요. 소명감 하나로 의료 현장의 공백을 메우고 있는 이들의 고마움은 모르는 거잖아요.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지도 않으면서 업무 뺏길까 전전긍긍하는 거 앞뒤가 안 맞는 것 같아요.
🙌
2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