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지혜
맛을 잘 그려내는 작가의 글들을 좋아한다. 미식을 다룬다기보다는 일상의 맛을 그려낸 글에서 느끼는 희로애락이 좋다. 
한 문장에 덥석 집는 책도 있는데, 마쓰이에 마사시의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2016)>를 통해 작가의 다른 책들도 모두 읽어갔다. 
너무 평범해서 쉽게 지나치게 되는 일상의 순간들이, 작가의 글로 풍요롭고 아름답게 표현됨을 발견할 때의 희열 같은 것이다.
지혜
최근 본 박찬일 산문집 <밥 먹다가, 울컥>은 다른 의미로의 ‘맛’이다. 세월이 입혀져 쿰쿰하게 묵은 김치 맛이 나는 글들이다. 그래서 진짜 읽다 울컥하는 말들이 담겼다.
🙌
1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