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에디
어제에 이어서 평가에 대해서 조금 더 이야기해볼게요. 지금까지 여러 조직을 거치면서 약 40여명의 팀원과 일을 했는데 대체로 자기 평가에 관대한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평가 등급 중 가장 높은 등급을 10명 중 7~8명은 스스로에게 부여했던 것 같아요. 자기 평가가 객관적이어야 하는 이유와 자기 평가를 기술하는 것에 대해 작성한 내용처럼 이런 평가는 평가하는 리더에게 인정 받기 어려워요. 그 이유는 상위 등급은 상대적으로 소수에게만 부여 되는 것이 조직의 평가 체계 하에서 모든 분들의 평가를 그대로 수용할 수 없기 때문이에요.
에디
평가 기술서에 했던 일을 리스트업 하기 보다는 주요 지표와 연결된 업무를 중심으로 배경과 진행한 내용 그리고 지표에 대한 기여를 기술하는 것이 필요해요. 예를 들어 마케팅 광고를 집행해서 CTR을 이전 보다 개선하는 것은 성과라고 보기 어려워요.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