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치즈
2014년 4월 16일. 여러분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으셨나요? 저는 당시 수학여행을 앞두고 있는 중학생이였는데요. 수업을 듣다가 전해진, 고작 저보다 몇살 더 많은 형누나들의 참사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특히, 단원고가 위치한 안산 바로 옆 동네에 거주 하고 있어서 세월호 참사가 '남 일'이 아니라 '내가 겪을 수도 있었던 일'로 다가왔던 거 같아요.
치즈
어린 마음에, 당연히 책임자는 처벌되고 다시는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성인이 되고 나서 바라본 지금 사회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이 참 마음이 아파요. 세월호 이전과 이후는 확연히 달라질 거라 생각했고, 그랬어야만 하는데 말이죠. 비단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는게 저만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