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에디
[마이크로매니징이 정말 나쁘기 만 한가요?] 디테일을 잡아가는 것과 마이크로매니징은 생각보다 종이 하나의 차이에 가깝다고 봐요. 모든 사람이 디테일과 마이크로매니징을 구분하는 기준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입장의 차이에서 생각과 경험의 차이에서 어떠한 케이스는 디테일이 되고, 어떠한 케이스는 마이크로매니징이 될 수 있기 때문이죠. 사회적 분위기상 마이크로매니징은 부정적인 의미를 담고 는 것 같아요. 마이크로매니징을 언급하는 순간 나쁜 리더로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죠. 리더와의 불화를 보호하는 치트키 같은 느낌도 있다고 봅니다.
에디
이해가 다를 때 리더는 더 많은 부분에 대해서 질문을 할 수밖에 없는데, 구성원 입장에서는 이 부분이 마이크로매니징으로서 부정적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사전에 협의했더라도 일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생각의 차이를 좁히기 위한 매니징은 수시로 진행될 수밖에 없는데 말이죠. 일의 진행 전 이러한 핏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지만 일이라는 것이 컨텍스트와 이해관계, 수행 과정에서 습득하는 새로운 고려 사항 등 복합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진행 과정에서 변수와 변화를 계속 맞추는 디테일은 부정적인 매니징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