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이사
내 의견은 트랜스젠더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사람들이 정한 사회적 젠더와 자신의 성염색체가 동일하지 않아서 자신의 성을 바꾸려고 한다고 생각하는데 성염색체는 바꿀 수 없잖아? 그렇다면 자신의 현재 성염색체를 인정하고 성별에 따른 고정관점을 점차 지워나가고 성별에 관계없이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만약 내가 염색체는 남자인데 여성으로 바꾸고 싶다고 가정하면, ‘나는 겉모습은 황인이지만 내 마음은 백인이야’ 라고 말하는 사람을 전세계가 인정해준다고 들리는데. 다들 사람들은 이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
이누
성을 바꾸려 한다 생각하니 이해가 안 되는 거라고 생각해. 그들은 "성별을 바꾸고 싶어" 라고 생각하는 게 아니야. 단지 살면서 자신을 점차 '다른 성'으로 인식해. 유럽에서 성별을 선택하는 법안이 나오는 것도 그런 맥락이야. 성 관념을 '생물학적' 틀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스스로의 정체성을 직접 들여다보며 결정하라는 뜻이지. 하지만 운동경기는 정말 호르몬(육체적 능력)의 영향이 있을 거야. 그건 선수가 실제 호르몬 치료를 얼마나 받고 있는지의 기준이 필요하다 생각해. 남녀 모두 호르몬 치료를 오래 받으면 달라지는 걸로 알거든.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