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현이아빠
인권조례라는 제목만 보면 아이들의 인권을 위한 내용 같지만 실제로 조례 내용을 하나 하나 진지하게 읽어보면 부모로서 소름이 끼칠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방어용 방패를 준 것이 아니라 공격용 칼을 쥐어준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거든요.
연신내토박이
글쎄요. 어떤 부분을 그렇게 느끼셨을까요? 설령 조례 일부가 부적절하더라도 조례를 개정하면 되는 것이지 조례안 자체를 폐지할 필요는 없었을 것입니다.
🙌
1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