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모엘
우리는 관계에 따라 서로 용인할 수 있는 선이 다르다. 나는 나에 대해서 상대방에게 이 정도까지 말할 수 있기에 상대방에 대해서 적어도 그 정도까지 듣고 싶을 수 있다. 그러나 상대방은 그 정도까지 말할 준비가 안 되어있을 수도 있다. 그래서 우리는 고민하기도 한다. 상대방에게 내 말이 혹시나 부담이 되진 않을지, 내 말이 상대방의 선을 넘게 되는 게 아닐지 고민한다. 우리는 실제로 무의식 중에 이것을 하고 있다. 상대방의 표정과 반응에 따라 내가 어디까지 상대에게 장난을 쳐도 되는지를 체크하듯이 말이다.
🙌
👍
3
1
답글 1
모엘
선은 서로 간에 조금씩 넘어가면서 가까워지는 것이 맞을지도 모른다. 선을 넘지 못하면 상대는 전혀 알지 못할 것이고 관계에는 아무런 진전도 없을 것이다. 그렇기에 상대방이 어디까지 괜찮을 수 있는지를 내가 생각하는 상대방의 선을 조금씩 넘어보며 그 거리를 체크하며 천천히 좁혀나가는 것이다. 물론 이때 조심스럽게 배려하면서 상대에게 다가가는 건 기본일 것이다.
🙌
👍
2

앱에서 모든 포스트를 읽고

다양한 그라운드를 경험해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