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따봉
[ 32. 일상 속 따봉 : 홍콩 MTR 뛰지 마세요 안내 ] 네이 호우-! 비 내리는 홍콩의 밤을 뒤로 한 채 포스트를 적습니다. 메이트 분들은 곧 출발 예정인 지하철을 마주치면 어떻게 행동하시나요? 저는 평소엔 ‘다음 열차 타야지-’ 하며 보내면서도, 출근길이나 약속이 있을 땐 저도 모르게 전속력으로 달리는 편인 것 같아요. 그리고 무리해서 지하철을 타지 말라는 안내 방송을 들으며 뒤늦은 반성을 하곤 합니다😅 그러던 와중 주말에 Casueway Bay 역 근처에 갔다가 거울치료 아닌 거울치료를 받고 왔습니다-!
따봉
아무래도 유동인구가 많은 역인 만큼, 일부 스크린도어에 무리해서 탑승을 시도할 경우 가방이 끼는 상황을 묘사해놓았는데요. 승객 스스로도 다칠 수도 있다는 점을 즉각적으로 인지시킨다는 측면에서 보편적인 많이 사용되는 ‘뛰지 마세요 픽토그램’보다 효과적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제로 보면 사진보다 조금 더 생동감 있게 표현되어 있어요. 되려 제 가방이 찢긴 것처럼 간접적인 고통이 느껴집니다😔 짧게나마 홍콩에서 살게 되어 홍콩을 점점 짝사랑하게 되는 일상을 종종 써볼까 합니다…❤️ 곧 인사드릴게요-!
답글 0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 답글을 남겨보세요

앱에서만 동작해요
링크가 복사되었어요